낭송가 김혜영/ 정호승 시/ 가시 영상

가시/정호승 시/ 낭송가 김혜영 시낭송

지형열

작성 2020.07.28 05:43 수정 2020.07.28 06:24


가시/ 낭송 김혜영 / 정호승 시


지은 죄가 많아

흠뻑 비를 맞고 봉은사에 갔더니

내 몸에 꽃들이 피어나기 시작했다 

손등에는 채송화가

무릎에는 제비꽃이 피어나기 시작하더니

야윈 내 젖가슴에는 장미가 피어나

뚝뚝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 

장미같이 아름다운 꽃에 가시가 있다고 생각하지 말고

이토록 가시 많은 나무에

장미같이 아름다운 꽃이 피었다고 생각 하라고

장미는 꽃에서 향기가 나는 게 아니라

가시에서 향기가 나는 것이라고

가장 날카로운 가시에서 가장 멀리 가는 향기가 난다고

장미는 시들지도 않고 자꾸자꾸 피어나

나는 봉은사 대웅전 처마 밑에 앉아

평생토록 내 가슴에 피눈물을 흘리게 한

가시를 힘껏 뽑아내려고 하다가

슬며시 그만두었다


시낭송/김혜영 낭송가



[한국의시 영상제작 홍보국]




Copyrights ⓒ 한국의시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형열 뉴스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