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산 김진태/ 나는 가시나무 새/ 시인 김진태 / 한국의시

나는 가시나무 새 / 오산 김진태 / 김진태 시인

지형열

작성 2020.07.26 21:23 수정 2020.07.26 21:23


나는 가시나무 새 / 오산 김진태

 

평생에 한번 울고 간

가시나무 새

 

당신과 나의 사랑이

단 한번이라 해도

 

그 핏빛 설움을 안고

울지 않으며

 

울음소리 내지 않으며

눈물도 없이

 

마음속으로 소리 없이

맘껏 울고만 싶다.


오산 김진태 시인



[한국의시 마이아트 편집국 지형열]





Copyrights ⓒ 한국의시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지형열 뉴스보기